본문 바로가기
맛집 탐방 고독한 식객

청와옥 순대국 포장 (항상 포장해서 먹는 이유)

by choish 2022. 7. 3.
반응형

 

주말에 동네에서 고양이 구경을 하다가 배가 고파서 청와옥 순대국을 포장해왔습니다.

청와옥이 집 근처에 있어서 생각보다 자주 가서 먹는 편인데, 어느 순간부터 매장에서 먹기보다는 포장해서 집에서 먹는 걸 선호하는 편입니다.

 

이유는 아주 간단합니다

포장해서 가져오면 양이 2인분이 됩니다 (사람에 따라서 3끼가 해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1인분을 포장해오면 (8천원)

제 기준으로는 3끼 먹을 수 있는, 8천원의 기적이 발생합니다.

 

 

 

 

위치는 석촌호수에 있는 청와옥 입니다

 

신기한게 항상 청와옥에는 사람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석촌호수 뿐만 아니라 올림픽 공원에 있는 청와옥도 항상 사람이 많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메뉴 순대국을 1인분 포장해왔습니다

(8,000원)

 

 

워낙 장사가 잘 되는 집이라서 그런지 포장이 매우 잘되어있습니다.

포장 주문시 아래와 같이 나오게 됩니다

 

 

 

 

구성품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육수 500ml (신기한게 병 입구 마개가 고정되어있습니다 뜯을때 두두둑 뜯어지면서 병이 오픈됩니다)

 

2. 깍두기랑 생채

깍두기는 겉절이 / 생채는 좀 익혀둔 맛이 납니다. 그래서 겉절이와 좀 익힌 생채를 같이 즐길 수 있습니다.

 

3. 순대와 돼지 고기

 

4. 꼬들 밥 한공기

 

5. 파, 들깨가루, 다데기, 새우젓

 

다데기랑 들깨가루, 그리고 파의 양이 그리 넉넉한 편은 아니고 다 넣어야 간이 딱 맞는 수준입니다.

혹시라도 다데기랑 들깨가루를 팍팍 넣으시는 분들의 경우 꼭 더 달라고 말씀하시는게 좋습니다.

저의 경우 맵찌리라서 다데기를 받아온 것 만 다 넣어도 충분하지만, 매운걸 선호하시는 분들은 다데기를 좀 더 넣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들깨가루도 마찬가지로 좋아하시는 분들은 더 달라고 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육수를 부은 뒤에 파랑 들깨가루, 들깨가루, 새우젓, 그리고 돼지고기 다 넣어주고 팔팔 끓여줍니다

 

 

 

 

재료를 다 넣으면 생각보다 양이 좀 많아집니다

확실히 포장을 해오면 양이 2인분이 됩니다

 

 

 

 

들깨가루가 좀 빈약한 느낌이 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들깨가루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포장해오실 때 더 달라고 하시는게 좋습니다

 

 

 

 

 

포장의 단점 중 하나는 밥 양이 좀 빈약한 느낌이 들긴합니다.

근데 이건 매장에서 주는 밥이랑 동일한 양이기 때문에 넉넉하게 드시고 싶으신 분은 집에 있는 밥을 더 넣어주시는게 좋습니다.

 

 

 

 

 

밥이 꼬들꼬들한게 좋습니다.

가끔 다른 동네 순대국집 가면 밥에 물이 좀 많이 들어간, 질은 밥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불호입니다.

국밥에 넣는 밥은 꼬들꼬들이 진리입니다.

 

 

 

다데기를 다 넣어도 별로 매콤하지 않습니다

매운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다데기 추가도 필수요소일듯 합니다

 

 

 

 

5분정도 끓여주면 완성이 됩니다

 

사실 왠만한 밀키트보다 더 만들기 쉽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청와옥에서 포장을 많이 해오는 편입니다

 

 

 

 

오늘의 제 첫끼입니다

양껏 펐는데도 냄비에 1인분 이상이 남아있다는게 좋습니다

 

확실히 매장에서 먹을 땐 국물이 좀 너무 많아서 억지로 먹는 느낌이 있다면,

집에 포장을 해와서 먹으면 적당히 양을 맞춰서 먹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무엇보다 음식을 남기지 않고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좋습니다.

(매장에서 먹을 땐 항상 국물을 남기고 와서 뭔가 아까우면서 환경을 더럽히는 느낌)

 

 

 

 

 

 

냄비에 남은 순대국은 점심, 저녁에 먹고 끝냈습니다

포장 1인분으로 일요일을 풍족하게 보냈다는 점

8천원으로 3끼를 끝냈습니다

 

 

 

 

청와옥 순대국은 다른 순대국에 비해서 좀 단백한 느낌이 듭니다.

짠 맛이 많이 안나서 처음 먹는 분들은 새우젓을 때려박는 경우가 있는데, 계속 먹다보면 어느 순간부터 국물의 단백한 맛을 즐기면서 깍두기나 생채로 짠 맛을 채우는 편입니다

 

 

 

 

 

 

요즘은 밀키트로도 순대국이 많이 나오는데 아무리 밀키트가 잘 나오더라도 순대국 전문으로 유명한 가게가 확실히 맛도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겉저리 같은, 익힌 김치 보다는 갓 담군 김치를 좋아합니다.

김치에서 푹 익힌 쉰맛보다는 새콤하고 달달한 겉저리를 좋아하는데, 간혹 친구들이랑 순대국을 먹으러 가면 익힌 김치를 좋아하는 친구를 따라가면 김치 종류가 다 푹 익힌 김치들만 있어서 불호였던 곳이 은근 있었습니다.

 

 

 

반응형

 

 

 

청와옥의 경우 깍두기는 겉저리 / 생채는 푹 익힌 편이기 때문에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습니다.

전 깍두기가 좋아서 깍두기만 먹는 편입니다.

 

 

 

 

한그릇 뚝딱했습니다.

만족스러운 한끼였고, 제 양에 맞춰서 기분좋게 먹을 수 있다는 점

 

그리고 한끼 가격으로 보다 더 풍족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좋았습니다.

 

 

 

 

혹시라도 순대국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청와옥 포장 추천드리겠습니다.

비록 국밥 가격이 예전치 않고 많이 올랐다고는 하지만,

청와옥의 경우 포장해서 먹는다는 기준이라면, 전 개인적으로 대 만족입니다

 

 

 

반응형

댓글0